'담담한 수요일' 행사 비주얼 디자인

Graphic design, Event, Printed matter  /  2017. 01. 20.


전시 ‘담담한 수요일’은 주제에 맞는 차분한 색상 위에 백인태 작가의 그림체가 주는 독특한 느낌을 살리기 위한 장치로 고채도의 배색, 정형을 피한 타이포를 활용했습니다.

찢어낸 듯한 스케치북의 라인, 장난스레 그은 선이나 끄적인 글씨와 같은 그래픽이 작가의 그림과 함께 어우러지도록 하는 것이 작업의 중점사항이었습니다.


Design. 우하늘

Illustration. 백인태 작가

Client. 국립현대미술관

Print. KN Communication


© ist Studio, All Rights Reserved.

Instagram     Facebook     Pinterest     Behance

© ist Studio, All Rights Reserved.

Instagram             Facebook             Pinterest             Behance